케이블TV 프로그램제작공급 및 영상사업확대를 위해 광고대행사들이 경쟁
적으로 자체스튜디오를 건립하고있다.

20일 광고업계에 따르면 오리콤 제일기획 대홍기획에 이어 삼희기획이 최
근 자체 스튜디오를 설립했고 비컴 금강기획도 스튜디오건립을 추진중이다

삼희기획은 지난4월말 서울정동 경향신문사빌딩 7층에 영상제작 스튜디오
를 개관하고 업무에 들어갔다.

삼희기획은 이를 계기로 CF제작물의 자체제작비율을 확대하고 94년부터 개
시될 것으로 예상되는 케이블TV의 프로그램공급업에 참여할 계획이다.

비컴은 경기도 파주군 금촌면에 약7천여평의 부지를 확보, 스튜디오건립을
추진중이다.

비컴은 파주군청의 건설계획승인이 나는대로 오는 6~7월께 착공,올해안에
업무가동에 들어갈 예정이다.

1천여평에 개폐식자동칸막이로 설치될 스튜디오에는 동시녹음시설, 조명시
설, 출연진 및 스태프들의 숙박시설을 갖추고 광고영화 및 케이블TV프로그
램을 제작 공급하는 한편 공개방송홀로도 활용할 예정이다.

현대그룹계열의 금강기획도 현대전자 서울프로덕션등 관련기업과 함께 스
튜디오부지를 물색이다.

금강기획은 스튜디오규모와 활용방안등을 오는 8월안에 확정지을 예정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