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삼대통령은 20일 오후 청와대에서 후세인 말레이시아 중앙
은행총재등 제 28차 동남아시아 중앙은행기구 총재회의에 참석하
는 10개 회원국 중앙은행 총재및 5개 옵저버국 중앙은행 총재
를 접견했다.
김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최근 세계경제의 침체에도 불구하고
아시아지역은 높은 경제성장을 지속하고 있으며 아시아지역의 경제
규모는 인구수나 생산량을 기준으로 할때 결코 유럽이나 북미경제
권에 뒤지지 않을 것"이라며 "이 지역에서 경제협력을 강화하는
것이 선진국의 보호주의를 극복할 수 있는 좋은 방법이 될 것"
이라고 강조했다.
김대통령은 또 "앞으로 아시아지역의 경제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서는 우리 모두의 노력이 필요하며 최근 시장경제체제로 이양한
인도차이나 국가들에 대한 지원과 경제협력을 강화해야 할 것"이
라며 "우리의 경제개발경험이 도움이 된다면 어느 나라와도 경험
을 공유하겠으며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김대통령은 이어 "냉전체제가 붕괴된 이후 선진국들은 경제적
실리를 최우선적으로 확보하기 위해 지역주의와 보호무역주의를 강
화하고 있다"고 전제한 뒤 "아시아국가들은 이러한 변화에 민감
한 영향을 받을 수 밖에 없는 만큼 이번 회의를 통해 이러한
어려움을 풀어나가는 지혜를 모아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