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폴로산업의 파업으로 울상을 지었던 현대자동차가 신차 "쏘나타II"의 예
약이 기대치를 훨씬 웃돌자 오랜만에 희색이 만면.

현대는 18일 쏘나타 의 계약물량이 보름만에 1만5천대를 넘어섰다고 발표.

현대는 당초 쏘나타 의 생산계획을 월5천5백대정도로 잡았으나 계약물량이
이처럼 대량으로 밀려들자 울산2공장의 엑셀 스쿠프 생산을 줄이고 쏘나타의
생산물량을 월7천대까지 늘릴 예정.

그러나 생산을 늘린다해도 계약물량이 많아 요즘 계약분은 두달후에나 출고
가 가능할 듯.

더욱이 계약물량은 지난 13일 신차발표회이후 큰폭으로 늘고있어 쏘나타II
의 계약적체현상은 4~5개월이 지나야 풀릴 것 같다는게 관계자들의 설명.

현대는 아폴로산업의 파업으로 쏘나타II의 생산을 거의 하지 못해 현재 테
스트용차량과 전시용차량만 출고됐을뿐 실수요자에게 넘어간 차량은 전무한
실정.

쏘나타II는 7월부터 수출할 계획인데 구형쏘나타재고가 전혀 남아있지 않아
수출이 호조를 보일 경우 쏘나타 계약적체현상은 더욱 장기화될 것이라고 밝
히기도.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