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군은 최근 12.12 하극상사태와 5.18 광주민주화운동이 정치쟁점화함에
따라 입법 및 사법기관등에서 관련자료제시등을 요구할것으로 보고 이에
대한 준비작업을 서두르고 있다.

육군의 이같은 조치는 권영해국방장관이 "전두환.노태우 두 전직대통령이
검찰에 고발돼 검찰이 사건당시 관련기록등 자료를 요구해올 경우 이에 즉
각 협조할수 있도록 사전 대비하라"고 최근 지시한데 따른 것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