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13주기를 하루 앞둔 17일 광주에서는 전남도청 앞 광장등 도심에
서 2만여명이 참가한 전야제와 대학생들의 촛불행진이 열리는 등 비교적
평온한 분위기 속에 그날의 참뜻을 되새기는 각종 행사가 이어졌다.

광주지역 5월단체및 재야단체대표들로 구성된 `5.18민중항쟁 13주기
행사추진위원회''는 이날 오후6시 광주시 동구 금남로1가 전남도청 앞에
서 시민 학생등 2만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기념식과 `시민놀이 한마당''등
문화행사를 가졌다.

이날 행사참가자들은 "민중항쟁이 일어난지 13년이 지났지만 그날의
학살진상을 밝힐 현 정부의 의지는 미약하기 짝이 없다"며 `특별검사제
도입을 통한 명확한 진상규명''등을 주장했다.

행사를 마친 대학생 등 2천여명은 전남도청 앞에서 광주역에 이르는
약 4km구간에서 80년 당시 대학생들의 횃불행진을 재현하는 행진을 벌이
기로 했다.
`끝나지 않은 외침''이란 주제아래 진행된 이 행사에서는 끝부분에 `말
하라 오월이여'' 노래집체극이 이어졌으며, 임수경씨와 가수 신형원, 탤
런트 정한용씨등 연예인도 참석해 눈길을 모았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