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가 회복기미를 보이면서 그동안 깊은 침체에 시달려온
내수의류업계의 신규브랜드개발이 활기를 띠고있다.

17일 업계에 따르면 가을시즌을 겨냥,한주통산이 진의류브랜드인
"웨스트우드"를 새로 선보인 것을 비롯 성도어패럴이 중가캐주얼의류인
"라이브"를,삼풍이 일본에서 도입한 캐주얼브랜드인 "캔 컬렉션"을 새로
내놓을 예정이다.

한주통산은 그동안 미국의 "리바이스"브랜드 진의류를 판매해왔으나 이
브랜드의 라이선스계약기간 만료와 함께 미 리바이 스트라우스본사가 국내
직판에 나서기로 함에따라 독자적으로 "웨스트우드"브랜드를 개발,판매에
들어갔다.

성도어패럴은 기존 "톰보이"브랜드외에 상품다양화를 위해 소재
디자인등을 고급화시킨 "라이브"를 내놓기로 했으며 삼풍은 그동안
신사복영업중심에서 탈피,캐주얼부문을 강화한다는 방침을 세우고 "캔
컬렉션"브랜드를 선보이기로 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