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부분의 국민들은 경제를 살리기 위해서는 강력한 개혁정책을 지속해야하
며 정부의 고통분담방침에 공감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앞으로 5년간 우리경제가 좋아질 것이라는 낙관적인 전망을 가지고 있으
며 정부는 경기활성화에 역점을 두어야 한다고 기대하고 있다.
이같은 결과는 경제기획원이 신경제 100일계획 50일중간점검을 위해 한국갤
럽조사연구소에 의뢰, 전국의 20세이상 일반국민 1,5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전화여론조사에서 밝혀졌다.
경제회생 및 개혁정책과 관련, 응답자의 61.7%가 경제회복을 위해 개혁을
지속해야한다고 답했고 33.3%만이 개혁을 완화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정부의 고통분담정책에 대해서는 "크게 공감"(50.7%)하거나 "약간 공감"(3
9.6%)한다고 답해 90.3%가 고통분담을 지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조사대상자중 57.1%가 고통을 실제로 분담하고 있다고 응답했으며 사무직(6
9.2%)생산직(62.4%)자영업(61.1%) 순으로 참여도가 높았다.
또 고통분담정책이 성공하기 위해서는 공직자(38.6%)가 가장 적극적으로 나
서야하고 기업주(24.5%)근로자(18.7%) 순으로 그뒤를 따라야한다고 응답했다
응답자들은 우리경제가 앞으로 5년간 약간 좋아지거나(56.4%) 매우 좋아진
다(38.7%)고 밝혀 95.1%가 경제에 관한한 낙관적 전망을 하고있다.
또 신경제100일계획이 경기활성화에 기여할 것이란 사람이 89.2%에 달했으
며 기업의욕고취(86.3%)와 근로의욕향상(54.1%)에도 도움이 된다며 신경제에
후한 점수를 주었다.
이런 조사결과에 대해 경제기획원의 장승우경제기획국장은 "신경제100일계
획을 중간평가하는 이 시점에서 지표로는 경기호전이 나타나지 않지만 국민
들의 분위기는 좋아지고 있는 증거"라고 진단했다. 응답자들은 신경제100일
계획의 7대과제중에서 정부가 공직자의식개혁(33.9%) 경기활성화(21.8%)등에
우선순위를 두고 있다고 평가한 반면 앞으로의 중점추진 과제는 경기활성화(
20.4%) 농어촌구조개선(19.3%)등의 순이라는 입장을 보였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