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필민자당대표는 16일 "우리역사에서 박정희대통령은 나라를 일으킨 대
표적인 분이고, 전두환 노태우 두 대통령은 잘나왔건 못나왔건 그 계승자로
존재하고, 오늘의 토양을 만들었다"고 말했다.
김대표는 또 "그 토양위에서 김영삼대통령이 전환기에 개혁과 변화의 선두
에 서서 내일을 선도하는 대통령으로 선택됐다"며 "이제 매듭을 짓는 사람
이 나오면 다음을 이어받아 이 한 시대가 매듭지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김대표는 이날 라마다르네상스호텔에서 열린 5.16민족상시상식 식사를 통
해 이같이 말했다.
이같은 김대표의 발언은 원론적인 것이긴 하나 일단 야당의 ''5,6공 청산''
주장과 정면배치될 뿐 아니라 역대정권과의 차별성을 부각시키고자 하는 여
권의 방침과도 시각차가 있어 논란이 예상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