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재윤 청와대 경제수석비서관은 15일 "현재 증시에 확산되고 있는 금융실
명제의 조기실시설과 전격 실시설은 모두 근거없는 루머일 뿐"이라고 말했
다. 박수석은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실명제가 가까운 시일내에, 늦
어도 연내에 실시되리라는 소문에 대해 "증권시장 주변에서 이같은 소문이
흘러 나온 것으로 알고 있다"며 "전적으로 근거없는 얘기"고 일축했다.
박수석은 "현재로서는 실명제 실시시기를 아는 사람은 나 자신을 포함, 아
무도 없을 것이며 문제는 국내경기가 완전히 회복되는 시점이 그 실시 시기
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수석은 이어 "현재 경기는 기대만큼 호전되고 있지는 않다고 본다"고 말
해 실명제의 연내 실시가 사실상 힘들 것임을 내비쳤다.
앞으로 예고없이 전격적으로 실명제가 실시될 가능성이 있느냐는 질문에
대해 박수석은 "지금까지 깜짝쇼 식으로 전격 실시한 정책이 좋은 결과를
보인적이 있었느냐"고 반문, 그 가능성을 배제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