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는 15일 1백일 교통대책의 일환으로 오는 8월1일부터
시외곽 주택가와 도심을 연결하는 무정차 직행버스 10개노선 2
백대를 운행한다.
시는 이에따라 그동안 서울시내버스운송조합측과 협의,노선은
당초 서울시안대로 하되 요금은 양측의 절충선인 1천원대,차종
은 40인승 준고속버스로 합의했다.
합의된 10개노선은 *상계동-동부고속화도로-미도파*도봉동-왕
산로-서울역*서오릉-의주로-남대문*김포공항-올림픽대로-시청*목
동-양화로-시청*독산동-안양천로-광화문*신림동-한강로-광화문*
수서-반포로-광화문*마천동-한남로-남대문*고덕동-올림픽대로-서
울역등이다.
또 요금은 시가 당초 6백50원,버스운송사업조합측이 2천원을
주장했으나 운행원가를 등을 감안 1천-1천5백원으로 결정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