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가 지난8일 부정입학생 및 관련 학부모 명단을 발표하면서 국립대학
에 대한 감사결과 드러난 입시부정 사례를 누락시켰던 것으로 전해졌다.
12일 동아일보에 따르면 교육부는 지난 90년부터 92년까지 충남대 충북대
강원대등 12개 4년제대학과 금오공대 여수수산대등 4개단과대 청주 광주 대
구교대등 9개 교육대 진주농림대를 비롯한 8개 전문대 등 모두 31개의 국립
대를 감사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중 12개 국립대 및 부속국민학교에 최소한 1백78명이 부정한 방법으로
입학한 것으로 드러났으나 교육부가 이들 학교가 국립이라는 이유만으로 명
단발표과정에서 제외시킨 것으로 밝혀졌다.
교육부 감사결과에 따르면 충남대는 90학년도에 입학자격이 없는 화교한명
을 중문학과에 부당입학시켰는가 하면 대학원생 66명을 정원을 초과해 모집
했다.
충북대는 행정대학원에 영어성적불량자 4명을 부정입학시키고 강원대는 모
집공고시 2명의 체육특기자를 뽑는다고 해놓고 1명을 더 선발했다.
청주교대의 경우는 89년부터 91학년도까지 남녀중 한쪽 성이 70%를 넘지
않도록 선발한다는 입시요강을 어겨 입시요강을 원래대로 적용했더라면 낙
방했을 78명의 여학생을 더 선발했다.
교육부는 이들 대학에 대한 감사에서 입시전형 및 채점관리부실, 예체능계
신입생관리부실등의 책임을 물어 관련 교직원 중 16명은 징계, 5백20명 경
고, 2백46명은 주의조치했다.
교육부는 이와 관련, "국립대학은 규정에 따라 3년에 한번씩 정기감사를
벌이고 있으며 이들 대학에 대해 감사를 한 것은 사실"이라고 밝히고 "그러
나 국립대는 사립대학과 달리 금품을 받고 조직적인 입시부정을 저지른 사
례가 없기 때문에 지난번 명단발표에서 제외됐다"고 해명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