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장업체들의 해외진출이 활발히 이어지고 있다.
지난 89년 "하이론"솜으로 유명한 (주)대양산업이 업계 최초로 호주에
진출한 것을 시작으로 (주)보드론 고여합섬(주) 모드모아 등이 중국, 자
미온상사가 미국에 진출했으며 텐데일코리아가 올하반기 중국에 새로 나
갈 예정이다.
침장업체들의 이같은 해외진출은 국내생산비가 높아지는데 따라 해외
생산기지를 확보하고 해외현지시장에서의 영업을 강화하기 위한 것이다.
대양산업 모드모아 등은 현지 시장을 개척하기 위해 진출한 업체로 대
양호주사는 시드니에 2백평규모의 매장을 마련했으며 몽도미(모드모아)
유한공사는 중국내 10개 백화점에서 영업활동을 벌이고 있다.
보드론 고합 등은 현지에서 생산과 수출을 하기위해 진출한 경우로 보
드론은 지난해 중국 천진에 침구생산공장을 준공, 올해 일본등 제3국에
3백만달러가량 수출할 계획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