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은 애초 이동근 의원 석방결의안 표결 시기를 놓고 말들이 많았으나
7일 표결결과 민자당에서 일부 반란표가 나온 것으로 확인되자 "마무리가
잘됐다"며 자위하는 분위기.
김태식총무는 표결 뒤 "정덕진씨 사건으로 여당의원들이 위기위식을 느끼
고 있고, 본회의가 지나면 `국회출석을 위해 석방돼야 한다''는 우리당의 명
분이 희석될까봐 오늘로 표결일을 잡았다"고 설명하고 "우리는 내일 사회분
야 질의에서도 이 의원 구속의 부당성을 지적할 예정인데, 민자당은 반란표
때문에 초상집이더라"며 흡족한 표정.
그러나 이에 앞서 표결 직전에 열린 의총에서는 이철 의원이 "승산을 보고
투표에 들어가야 하는데 꼭 오늘 표결할 필요가 있느냐"고 신중론을 펴는등
일부 문제제기가 있었으나 장기욱.김충조.장석화.박계동의원 등은 표결 강
행을 주장해 논란 끝에 표결에 임하기로 결정.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