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선거특수라는 호재에도 불구, 국내 신문사들은 매출신장세가 둔화
됐으며 이에따라 경영여건도 크게 악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7일 한국기자협회보가 증권감독원자료를 인용, 보도한 것에 따르면 전국
종합지의 지난해 매출액은 총 8천9백46억원으로 91년도의 7천7백33억원보다
15.7%가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같은 수치는 90년도의 30.3%, 91년도의 16.3%에 크게 못미치는 것이다.
이를 언론사별로 보면 조선일보의 경우 지난해 2천74억원의 매출실적을 기
록, 국내 언론사로는 처음으로 2천억원이상의 영업실적을 올린 것으로 나타
났다. 이는 91년의 1천7백87억원보다 16%가 늘어난 것이다.
당기순이익부문에서도 조선은 94억원의 흑자를 기록, 다른 신문사를 압도
했으나 91년의 1백21억원보다는 크게 줄어든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 4월부터 조간으로 돌아선 동아는 지난해 1천5백31억원의 매출을 올려
91년보다 10.6%의 신장세를 보였다.
그러나 동아의 지난해 매출증가는 91년의 14.8%를 밑도는 것이다.
중간순위에 있는 중앙과 한국은 지난해 각각 1천8백53억원과 1천4백85억원
의 영업실적을 기록했다.
91년 60여억원의 적자를 기록했던 중앙은 지난해 1억원의 당기순이익을 올
려 흑자로 돌아섰으나 실제로는 영업외수익으로 이를 보전한 것으로 나타났
다.
한국일보는 91년12월부터 조.석간 병간제를 시도, 매출증가에서 20%를 기
록하는 고성장률을 보였으나 적자폭은 91년보다 늘어 `내용없는 장사''를 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 한겨레, 세계, 국민등 신생 신문사들은 매출면에서 높은 신장세를 보였
으나 적자폭은 오히려 늘어나 신생 언론사로써의 한계를 드러냈다.
한편 경제신문의 경우 한국경제와 매일경제만이 흑자를 기록한 것으로 나
타났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