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공군의 진급비리와 관련해 해군제독 4명, 대령 3명과 공군 장성 5
명 등이 진급청탁을 하면서 돈을 준 혐의로 구속된 가운데 일부 장교들
사이에서는 당시 해.공군 기무부대 책임자 및 관계자들의 진급비리 관련
여부를 수사해야 한다는 여론이 일고 있다.
5일 해군 관계자들에 따르면 김 전총장과 조 전사령관 등이 재임중 진
급관련 비리를 저질렀을 때 당시 기무부대장 등이 진급 인사에 깊숙이 개
입했으며 총장.사령관 등의 뇌물수수 등 비리를 묵인.방조 또는 공모했
을 가능성이 대단히 높다는 것이다.
해군 관계자들은 "군의 특성상 최고지휘관의 일거수일투족을 감시하는
기무부대가 그들의 인사비리를 모를 수 없다"며 "당시 해군과 해병대
안에서는 안아무개 기무부대장이 수뇌부와 결탁해 진급인사에 관여했다는
얘기가 파다했다"고 말했다.
이런 상황은 공군의 경우도 마찬가지여서 공군 관계자들 사이에서는 이
아무개 기무부대장이 인사와 관련해 비리를 저질렀다는 말이 공공연하게
오가고 있다.
한편 기무사는 김 전총장과 조 전사령관의 인사비리 내사 자료를 국방
부와 해군 수사당국에 넘겨주지 않고 있어 해군 비리 수사가 큰 진전을
보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기무사는 90년 정용후 전 공군참모총장의 인사비리 수사 때 김 전총장
의 진급관련 비리를 함께 조사했으며, 조 전사령관의 경우도 지난해 6월
조기전역 전에 인사비리 내사를 끝낸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해 군의 한 소식통은 "뇌물수수 사건은 돈을 준 사람과 돈을
받은 사람을 모두 조사해야 하는데 이번 비리 수사는 돈을 받은 김 전총
장 부부와 조 전사령관이 검찰수사 과정에서 의도적으로 찍어준 장성들만
조사해 구속하는 양상으로 흐르고 있다"고 밝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