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는 경기대 부정입시사건과 관련,부정입학자및 학부모 명단공개를
요구하는 기자들에게 "명단이 없다"고 발뺌하다 언론사별로 경기대를 통해
고위공직자 자녀 부정입학사실을 확인 보도하자 뒤늦게 자료를 내는 구태를
재연.

교육부는 경기대 부정입학사실을 지난89년 감사때 적발하고도 퇴교등 필요
한 조치를 취하기는 커녕 부정입학자들의 "사생활 보호"를 내세워 명단공개
조차 거부,"은폐축소부"의 면모를 과시.

이로써 지난달 16일 "대학살"로 불리는 대폭적인 인사조치이후에도 사학비
호의 철옹성임을 다시한번 증명. 자리바꾸기 정도로 교육부의 거듭나기는
기대난망일듯.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