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은 3일 개인용컴퓨터(PC)로 대출금의 이자나 적립식 예금의 월부
금을 낼 수 있도록 `홈뱅킹''서비스를 확대했다.
신한은행은 지금까지 데이콤의 천리안(회원수 8만명)을 통해 입출금내역
과 자기앞수표의 사고조회, 예금계좌간이체 금융상품 안내등을 실시해 왔으
나 서비스대상에 한국PC통신의 하이텔(회원수 10만명)까지 포함시키고 고객
이 이자와 월부금등의 납입도 안방에서 PC로 처리할수 있도록 했다고 설명
했다.
현재 홈뱅킹은 거의 모든 은행이 실시하고 있으나 계좌간 이체서비스를 통
해 이자나 월부금등을 납입할 수 있는 기능까지 포함시킨것은 신한은행이
처음이다.
신한은행은 이와함께 가정의 달인 5월을 맞아 예금주 본인과 부모(경로관
련 대출), 재학자녀(교육관련 대출), 성장자녀(주택자금 대출)등의 1인당
대출한도를 종전의 2천5백만원에서 5천만원으로 높혔다고 밝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