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영모 동화은행장의 불법 비자금조성및 커미션 수수사건을 수사중인 대
검 중수부2과(황성진부장검사)는 3일 안씨로부터 자신이 조성한 비자금중
22억7천여만원을 L모 K모등 현직 국회의원과 L모 전장관 L모 전청와대 고위
관계자등 4명에게 건네줬다는 자백을 받아냈다.
안행장은 검찰조사에서 6공아래서 금융계에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했던 L의
원에게 동화은행 창립 직후인 89년 11월 1억원,90년 9월과 12월에 8천만원,
91년 8~12월사이에 세차례 2억원,92년 네차례 5억원등 모두 8억8천만원을
건네줬다고 진술한것으로 알려졌다.
안행장은 또 재무장관을 지냈던 L씨에게 지난 89년9월~90년12월까지 네차
례에 걸쳐 1억3천만원,91년 6월부터 92년12월까지 여섯차례에 걸쳐 6억5천
만원등 모두 7억8천만원을 준것으로 진술했다.
이밖에 K의원에게도 청와대에서 근무하던 91년10월과 민자당 전국구의원으
로 진출한 92년10월등 두차례에 걸쳐 서울 종로구 소재 K호텔 일식당에서
각각 1억원 3억원등 모두 4억원을 건네준것으로 파악됐다.
안행장은 이와함께 청와대 요직을 지냈던 L씨에게도 90~92년사이에 한번에
3천만원씩 7차례에 걸쳐 모두 2억1천여만원을 전달한것으로 진술했다.
검찰은 안씨의 자백에 따른 물증확보를 위해 보강수사에 수사력을 집중하
고 있으며 자금추적이 완료되는대로 관련 정치인들을 소환,조사할 방침이나
K의원등 현역의원들에 대해서는 임시국회가 끝나는 20일 이후에 소환할 계
획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