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은 3일 은행에 대한 환매채(RP)규제를 8천억원에서 1조원으로 늘렸
다고 밝혔다.
이는 은행의 우준이 비교적 여유를 보이는등 유동성이괜찮아 이를 어느
정도 흡수,통화를 효율적으로 관리하기 위해서다.
시중은행관계자들은 기업의 자금수요가 일어날듯한 조짐을 보이고있으나
규모가 크지않아 자금사정은 나쁘지않다고 밝혔다.
이달 자금사정도 기업의 자금수요규모가 유동적이긴 하나 한은이 신축적인
통화관리입장을 유지하고 있어 비교적 양호할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김영대한은자금부장은 이달통화공급량은 작년동기보다 많고 기업들이 본
격적인 투자에 나서지않아 자금수급에는 큰문제가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