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자동차공업협회는 2일 지난해 국내자동차산업의 로열티지급액이 총6천
7백7만6천달러였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91년의 9천9백53만8천달러보다 48.4%가 줄어든 것이다.
협회는 그러나 91년 쌍용자동차의 소형자동차 디젤엔진 트랜스액슬등의 기
술도입 1건의 로열티가 7천7백40만6천달러나 돼 이를 제외하면 지난해 기술
도입대가는 91년보다 91.8%나 증가한 것이라고 밝혔다.
건당 평균기술대가도 91년 44만2천6백달러(쌍용기술도입분제외)에서 91년에
는 84만9천1백달러로 증가했다. 이는 자동차산업관련업체들이 종전의 조립
단순기술위주로 기술을 도입하던 차원에서 탈피, 고도의 핵심기술을 선별 도
입하는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기술도입대상국별로는 영국에 가장 많은 2천3백73만5천달러(35.4%)의 기술
료 를 지급했고 일본 1천6백29만9천달러(24.3%)미국 1천4백35만5천달러 순이
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