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나싱게 프레마다사 스리랑카 대통령이 1일 수도 콜롬보에서 발생한
폭탄 테러로 피살됐다고 대통령 공보비서 에반스 쿠레이가 AFP통신에 말
했다고 KBS가 보도했다.

쿠레이 비서는 이날 시가에서 벌어진 메이 데이 퍼레이드중 발생한
폭탄 테러로 "대통령 일행 전원이"사망했다고 전하고 폭탄이 폭발할 당
시 자신은 대통령으로부터 10야드(9M)거리에 있었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스리랑카 전역에 통금령이 선포됐다고 전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