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김희영기자] 물류기기 전문업체인 온산기공(대표 조광조)이 팰릿에 물
건을 자동으로 싣는 오토팰릿타이저(자동적재기)를 개발,시판에 나섰다.
이회사는 28일 모두 2억5천만원의 개발비를 투입, 1년6개월간에 걸친 연구
끝에 국내 대기업이 생산중인 모델이나 외국제품과는 작동방식이 다른 새로
운 자동적재기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이회사가 생산중인 자동적재기는 기존제품이 상품을 층별로 쌓을수 밖에 없
는데 비해 세로방향 일체식쌓기방식을 도입, 7단 쌓기를 할 경우 소요시간이
2분30초에 불과해 처리속도를 20~30%가량 향상시켰다. 또 온도등 외부환경변
화에 민감한 공기식과는 달리 제어가 용이한 유압방식을 채택,기계적 장애를
최소화했다.
특히 이회사가 개발한 자동적재기는 제품을 여러가지 형태로 적재할수 있을
뿐아니라 별도의 선택사양 교체없이 다양한 규격의 팰릿을 취급할수 있는 장
점을 갖추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