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일 오후 국회본회의에서 유성환(민자) 강부자(국민)의원 등 전국구를 승
계한 의원과 이번 보선에서 당선도 민자당의 강경식 박종웅 손학규의원이
의원선서를 한뒤 첫 등원소감을 피력.

강부자의원은 "정치는 잘 모르지만 이웃들이 사는 얘기는 정확히 알고 이
를 표현할 수 있다"면서 "30여년간 연예활동을 하면서 한번도 양심에 어긋
나거나 비도덕적인 일을 한적이 없다"고 주장.

강경식의원은 "선배의원들의 지도편달을 바란다"고 짤막하게 인사. 박의원
은 "김영삼대통령의 개혁정책에 대한 지지와 기대 때문에 당선될 수 있었던
만큼 앞으로 사회발전과 경제정의 실현을 위해 미력이나마 바치겠다"고 다
짐.

손의원은 "그동안 재야민주투쟁할때나 학교에 있을때 야생마처럼, 또는 비
판적 방관자로 생활해 온 저를 선배의원들이 많이 지도해 주기 바란다"며 "
전통과 정치현실을 냉철히 판단하고 겸허히 수용하겠다"고 피력.

한편 첫번째로 등단한 유의원이 "신한국건설은 신의 명령이며 국회가 이를
거부한다면 국민에 의해 국회자체가 거부될 수도 있다"며 마치`경고''같은
발언을 하자 의원들은 어디둥절한 표정.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