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정부 출범이후 처음으로 열린 국회가 공전 하룻만에 정상화됐다.

민자 민주 양당은 27일 낮 양당 총무회담에서 박준규 국회의장의 본회의
신상발언 대신 의사국장을 통해 석명서를 낭독하고 이동근의원 석방결의안
은 본회의에 계류시키는데 합의, 예정된 의사일정에 들어갔다.

이에따라 국회는 이날오후 본회의를 열고 박의장 사임안을 표결처리하고
이만섭의원을 새 국회의장으로 뽑았다.

국회는 또 민자당의 김영구 원내총무를 국회운영위원장으로, 신상우의원을
국방위원장으로 각각 선출했다.

이와함께 유학성.정주영씨가 재산공개 파문과 정계은퇴로 각각 의원직에서
물러남에 따라 이를 이어받은 유성환(민자) 강부자의원(국민)등 전국구 승계
의원과 손학규(광명), 강경식(부산 사하), 박종웅(부산 동래갑 이상 민자)등
보궐선거 당선자들로부터 의원선서를 들었다.

예정된 의사일정이 하루 연기됨에 따라 국회는 28일 국무총리의 국정보고
를 듣고 29,30일에는 민자 민주의 대표연설, 5월1일부터 6일까지 대정부 질
문을 갖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