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3월28일 스페인의 아마추어 천문가에 의하여 발견된 초신성(Super
Nova)은 우리들로 하여금 우주의 신비로움을 다시 한번 생각하게 하였다.
초신성 1993J. 올해들어 열번째로 발견된 이 초신성이 우리들의 특별한
관심을 끄는 이유는 그것이 지난 56년동안 북반구에서 발견된 초신성들중
가장 밝기 때문이다.

초신성이란 "아주 밝은 새로운 별"을 뜻한다. 말뜻으로 보면 마치 새로
갓 태어난 별을 가리키는 것같지만 실제는 그 반대로 초신성은 죽음을
맞이하는 별이다.

별들도 사람과 마찬가지로 태어나고 죽는다. 예를들어 태양의 나이는
약50억년이며 수명은 약1백억년으로 추정된다. 온도가 1천5백만도나 되는
중심부에서 수소를 연소함으로써 빛을 내고있는 태양은 아주 정밀하게
조절된 핵융합발전기와 같다.

즉 열이 너무 많이 나면 태양은 팽창하여 온도를 내리며,반면 열이 너무
적게나면 수축하여 온도를 높인다.

이러한 "안전장치"덕분에 태양은 지난 50억년동안 일정한 태양열을 지구에
공급하여 왔으며 앞으로도 50억년동안 그러할 것이다. 50억년후
수소연료가 고갈되면 태양은 종말을 향해 치닫는다. 중심부는 수축하고
겉부분은 1백배도 넘게 팽창한다.

따라서 이때가 되면 하늘은 붉은 태양으로 뒤덮일 것이며 지구는 더이상
지금과 같은 아름다운 모습을 유지할수 없다. 태양의 팽창한 겉분분은
결국 자신이 태어난 무한한 우주공간으로 되돌아가며 중심부는 수축을
멈추고 천천히 어두워 진다. 즉 태양은 빛을 내지않는 "죽은 별"을 남기고
사라지는 것이다.

밤하늘에 빛나는 대부분의 별들도 태양과 유사한 일생을 보낸다. 그러나
태양보다 약8배이상 무거운 별들은 그들의 무게때문에 중심부의 수축을
쉽사리 저지할수 없다. 따라서 중심부는 빠른 속도로 함몰하며 이때
발생되는 막대한 에너지때문에 무거운 별들은 죽는 순간 폭발을 한다.
어두워서 보이지 않던 별이 폭발하는 순간 밝게 빛나며 밤하늘에 새로
나타나게 되는데 그것이 바로 아주 밝은 새로운 별 초신성인 것이다.

무거운 별들이 폭발할 당시 함몰된 중심부는 아주 밀도가 높은 "중성자별"
혹은 "검은 구멍"으로 우주에 남게된다. 중성자별은 태양과 비슷한 무게를
갖고 있으나 그 크기는 서울시밖에 되지않으며 1초에 무려 천바퀴를
회전하기도 한다. 검은 구멍 역시 태양과 비슷한 무게를 갖고 있으나 그
크기는 여의도보다 작아 빛도 빠져나가지 못한다. 지난 한달간의 연구
결과는 초신성 1993J가 중성자별이나 검은 구멍을 동반하고있을 것이라는
점을 보여주었으며,앞으로 연구가 진행될수록 더욱 흥미롭고 새로운
사실들이 밝혀질 것으로 기대된다.

초신성 1993J는 지구로부터 약1천만광년(1광년은 빛이 1년동안 가는
거리로서 9조5천억 이다)떨어져 있는 M81이라 불리는 은하에서 발견되었다.
즉 우리는 1993년3월28일 발견하였지만 실제로는 1천만년전에 폭발한
별에서 발생한 빛이 광활한 우주공간을 날아와 지금에야 우리에게 도달한
것이니 우주의 무한함을 다시한번 느끼지 않을수 없다.

우리가 살고있는 "우리 은하"안에는 1천억개가 넘는 별들이 있으며
약50년마다 한번씩 초신성이 발생하는 것으로 추측된다. 우리 은하안에서
발생하는 초신성들중 거리가 가까운것은 밤하늘의 모든 별들보다 밝게
빛나며 아주 밝은 경우에는 낮에도 볼수있다. 예부터 하늘을 관측하여 온
우리나라를 비롯한 중국 일본및 유럽의 역사문헌에는 이러한 초신성들에
관한 사실이 기록되어 있다.

예를 들어 왕조실록에는 "선조 37년 음력9월21일(양력
1604년10월14일)저녁8시께 목성보다 작은 반짝이는 적황색 별이 하늘에
나타났다"라는 기록이 나오는데 이 별은 우리로부터 1만광년 떨어진 곳에서
폭발한 케플러라는 이름의 초신성이다.

왕조실록에는 그후 6개월동안이나 케플러 초신성에 관한 관측기록이
나타난다.

이외에도 유명한 역사적 초신성으로는 1006년 폭발한 "초신성
1006",1054년에 폭발한 "게 초신성"및 1572년 폭발한 "타이코 초신성"등이
있다. 이러한 초신성들은 "객성"이라고 불렸으며 특히 길조로 해석될때는
"서성",흉조로 해석될때는 "요성"이라 하여 국가의 길흉을 나타내는
징조로도 해석되었다. 운이 좋다면 가까운 장래에 우리는 또다시 그와같은
"화려한 별의 죽음"을 볼수있을 것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