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려 26명의 남자프로골퍼가 새로 탄생했다.

한국프로골프협회(KPGA)가 지난21~23일 충주CC (파72)에서 실시한
93년제1차프로테스트 그룹경기에서 모두26명의 프로지망생이
합격선(4라운드 292타)을 통과,프로에 입문했다.

이번테스트에서 가장 좋은 성적을 낸 사람은 국가대표상비군출신의
김진영(27)으로 4R합계 279타(9언더파)를 기록했다.

지난19~21일에 실시된 그룹경기(한원CC)에서 합격자가 한명도 없었으나
그룹에서는 무더기로 배출된데 대해 KPGA측은 "날씨가 아주 좋았고 코스
컨디션도 최고였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합격자
김진영 김태복 최경주 최흥재 한덕종 김민 이영기 박병욱 송재범 유건희
박정기 이상민 공영준 전태현 박용면 진일석 유재철 서봉석 장광식 강범석
박도규 정관영 최진호 안치홍 김병균 김성배 총74명 출전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