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경=김형철특파원]일본의 정계재편 움직임이 점차 구체화 되고있다.
일본 신당의 호소카와 모리히로 대표는 23일 연내의 총선거 이전에
개혁파가 집결하는 신당발족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면서 신당결성을
검토할 연락회의를 설치하자고 제안했다.
호소카와대표는 신당이 결성될 경우 이번 선거에서 바로 정권교체를
이루지는 못하더라도 자민당의석을 과반수 미만으로 줄여 연립정권을
출범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제4야당인 민사당은 이날 전국대회에서 자민당의 장기집권체제
를 붕괴시켜 새로운 정치를 만들것이라는 내용의 대회선언을 채택했다.
이와관련, 오우치 게이고 민사당위원장은 자민당 하타파, 일본 신당
및 민사당을 축으로 하는 신당을 구축하기 위해 민사당의 해산을 각오
하고 있다고 밝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