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일오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최고위원회의는 보선패배의 충격으로
침통한 분위기속에서 진행됐으나 이어 열린 원내대책회의부터는 정국대
처방안을 놓고 강경론이 무성.

최고위원회의에서 이기택대표는 "당대표로서 보선결과에 대해 대단히
미안하게 생각한다"며 신정부가 들어서 국민적 지지가 쏠리고 있는 때에
보선이 열렸다는 부담을 안고 있었다"고 변명성 서두.

한광옥최고위원은 이어 "보선결과가 나온후 당내갈등이 있는 것처럼 보
도되는 것은 유감"이라고 말했고 권노갑 노무현최고위원도 "인책문제로
당이 시끄러워져서는 안된다" "우리 모두의 책임이지 누가 잘했다 못했다
고 이야기 할수 없다"고 동조, 인책론의 대두를 경계.

이어 이대표와 당3역, 국회상임위원장단 총무단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
린 원내대책회의에서는 이동근의원문제를 집중거론, "지금까지 민자당과
합의한 의사일정을 파기해서라도 이의원의 회기중 국회출석할수 있도록
석방보장을 받아야 한다"고 결정, 정면돌파로 보선패배의 후유증을 수습
하려는 인상.

한편 3번째 도전에서도 고배를 마신 최정택 경기광명지구당위원장은 이
날오전 "선거결과를 깨끗이 승복하고 지구당위원장을 사퇴하겠다"는 의사
력 피력.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