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선3개지역에서 완패한 민주당은 24일오전 최고위원회의를 긴급소집,패인
과 향후대책을 논의했으나 당침체를 벗어날 뾰족한 묘안이 없어 시종 침통
한 분위기.
이기택대표와 최고위원들은 "결과를 겸허히 수용하고 더욱 단합된 모습으
로 심기일전하자"고 이구동성. 이대표는 "당대표로서 대단히 미안하게 생각
한다. 전당대회후 체제정비도 안된데다 신정권에 대한 국민지지가 쏠리는
때여서 부담이 있었다"고 토로.
권노갑최고위원은 "우리내부의 문제가 더 크다. 당지도부와 의원.당직자들
이 자기 일처럼 참여하지 않은 것은 반성하자"고 했고 노무현 최고위원도 "
선거전략수립이 잘됐는지 반성해봐야 한다"고 자성.
이날 회의에서 저조한 투표율과 관련,"의회정치의 실종을 반영"(노무현최고
),"개혁방법의 정당성에 대한 이의 제기"(조세형최고)등 비판론도 나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