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자당은 보궐선거 결과가 ''YS개혁의 승리''라며 자축.
황명수사무총장은 24일 "3개지역 전승은 우리 당과 대통령이 개혁을
추진하는데 엄청난 밑거름이 됐다"며 기자들 앞에서 자진해 만세삼창.
광명지역 손학규당선자는 이날 아침 당사를 방문해 당직자들에게 인
사하면서 "얼떨결에 당선했다. 20일만에 의원이 되니 남들이 나보고
''도둑''이라고 놀리더라"고 소감을 말했다.
김종필대표는 손당선자의 인사를 받고 "기색이 선거치른 사람같지가
않다"며 축하.
이에앞서 김덕용정무1장관은 3개지역 승리가 확정된 후 "국민은 지속
적인 개혁을 바라고 있다"며 "이제 야당도 여당의 발목을 잡으려하지
말고 함께 개혁에 참여해야 한다. 이기택 민주당대표께서 시대흐름을
잘 파악할 것으로 믿는다"고 언급.
한편 황명수사무총장은 "아침에 집에서 김대통령께 전화를 했다''이겨서
기쁩니다''고 말했더니 ''수고많았다''고 격려하시더라"고소개.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