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동래갑. 사하 및 경기 광명등 3개 지역 국회의원 보궐선거는 민자당
의 압승으로 끝날 것으로 보인다.

김영삼정부 출범이후 치러진 이번 선거에서 민자당의 3후보는 민주당 후보
들을 월등한 득표차로 앞서 당선이 확정되거나 확실시 되고 있다.

중앙선관위 공식집계에 따르면 24일오전3시현재 개표를 모두 마친 부산 동
래값의 경우 민자당의 강경식후보가 7만2천2백33표로 유효투표수 8만7천9백
5표의 82.2%를 획득, 당선이 확정됐다.

민주당의 정인조후보는 유효투표수의 17.8%인 1만5천667표를 얻는데 그쳤
다.

또 부산사하도 민자당의 박종웅후보가 유효투표수(10만2천3백표)의 절반이
넘는 5만3천6백36표(52.7%)를 획득, 민주당의 김정길후보를 압도적인 표차로
누르고 당선이 확정됐다.

47%의 개표율을 보이고 있는 광명은 민자당의 손학규후보가 1만8천2백82표
로 1만2천6백31표를 얻은 민주당의 최정택후보를 크게 앞서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