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5월1일부터 한일철강등 10개기업의 시장소속부가 현행 2부에서 1
부로 승격된다.

또 삼미종합특수강등 10개기업은 현행 1부에서 2부로 탈락된다.

증권거래소는 23일 5백35개 12월결산기업들의 사업보고서를 토대로
시장소속부를 심사,이같이 변경했다.

시장1부로 승격되는 기업은 <>한일철강<>갑을방적<>동국실업<>조
광피혁<>동원산업<>고려산업<>사조산업<>나산실업<>삼애실업<>세양선
박등이다.

반면 시장2부로 탈락된 기업은 <>삼미종합특수강<>대한모방<>보해양
조<>동일패브릭<>한일합섬<>금강피혁<>한국전장<>공성통신전자<>로케
트전기<>영우통상등이다.

1부승격종목은 주식분산과 신용거래허용으로 시장성이 좋아지는 반면
2부탈락종목은 신용거래금지로 매수세력이 그만큼 약화된다.

갑을방적 고려산업 사조산업 나산실업 세양선박등 5개기업은 주식분산
요건충족으로,한일철강과 삼애실업은 주식분산및 자본금요건충족으로,동
국실업은 주식분산및 거래량요건 충족으로,조광피혁은 납입자본이익률
및 부채비율요건충족으로,동원산업은 부채비율요건충족으로 1부로 승격
됐다.

대한모방 삼미특수강 보해양조 한일합섬등 4개사는 2년연속
무배당으로,한국전장 공성통신전자 로케트전기 영우통상등 4개사는
납입자본이익률및 배당요건미달로,동일패브릭은 주식분산및
배당요건미달로,금강피혁은 납입자본요건미달로 2부로 탈락됐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