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일 열린 국회내무위에서 민주당의원들은 탈영병 총기난동사건을 현정부
의 <무능>과 연결시키는등 모처럼의 호재로 활용하기위해 노력.
김충조의원은 "이번 사건은 현정부의 일회성 인기영합주의가 부른 참사"
라며 "PK(부산-경남)로의 권력교체기에 생긴 보신주의.무사안일주의가 원
인"이라고 공박.
또 박상천의원은 "경찰이 <번개작전>으로 사태에 임했다는데 결과적으로
번개아닌 달팽이작전이었음이 드러났다"며 "경찰청장이 대통령수행.보고에
나서느라 지휘소를 떠났다지만 요새 흔한 무선전화기 한대 지참하지 않았다
는 말이냐"고 보고체계 부실을 꼬집었다.
이어 이장희의원도 "사건후 조사반이 피해주민들에게 사죄하는 기색도 없
이 <보상할테니 피해상황을 말하라>고 거칠게 대했다는데 이런 자세야말로
<개혁>의 대상이 아니냐"고 성토.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