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8일 충북 중원군 동량면 화암리 근처 상공에서 발생한 F-16 전투기
추락사고는 조종사(정재남 대위.사망)의 비행착각에서 일어난 것이었다고
공군당국이 21일 공식 발표했다.
공군 감찰감 김현 소장은 이날 "사고기의 블랙박스를 분석한 결과 이번
사고는 조종사가 야간비행을 마치고 귀환하던 중 구름 속에서 비행착각을
일으켜 비행몸체를 거꾸로 한 채 급강하했다가 기체를 바로잡아 상승하던
중 야산의 나무에 부딪쳐 일어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김 소장은 또 "사고 직후 사고현장, 블랙박스, 조종사 녹음테이프 등
에 대한 정밀조사를 실시한 결과 기체, 엔진, 조종계통에는 이상이 없었
다"며 "블랙박스 분석은 미국 록히드사가 맡았다"고 덧붙였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