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명수 민자당 사무총장은 21일 오후 부산 사하구 낙동국교에서 열
박종웅 후보 정당연설회에 참석해 "박 후보에게 투표하는 것이 곧 김
영삼 대통령을 재신임하는 것"이라며 민자당에 몰표를 달라고 역설했다.
1천여명의 당원.주민들이 지켜본 이날 연설회에는 황 총장 이외에 문
정수 부산시지부 위원장, 이순재 의원, 탤런트 이덕화씨가 연설원으로 나
와 박 후보 지지를 호소했으며, 김진재.김운환 의원 등 부산지역 의원들
도 대부분 참석했다.
황 총장을 비롯한 연설원들은 모두 "이번 선거는 김영삼 대통령의 개
혁정책에 대한 중간평가"라는 점을 부각시키며, 이 지역에 대한 김 대통
령의 영향력을 표로 연결시키려 애쓰는 모습을 보였다.
한편 22일 하단장터에서 정당연설회를 가질 예정이었던 이 지역의 김정
길 민주당 후보쪽은 지역정서를 감안할 때 투표 하루 전날의 연설회가 오
히려 역효과를 낼 수도 있다고 판단해 이를 취소했다. 부산/박찬수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