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정부가 기업활동중 빚어진 각종 비리나 사고 등에 대해 과거와는
달리 대기업그룹의 총수나 계열기업 최고경영자들에게 직접 책임을 묻는
것이 관례화되다시피 하면서 재계에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각 그룹들은 특히 예기치 않은 건설현장에서의 안전사고나 하도급 부
조리의 발생은 물론 자녀문제 또는 노사관계의 악화 등으로 그룹 오너에
게 화가 미치는 일이 일어날 가능성에 대해 촉각을 곤두세우며 기획조정
실 등 그룹내 총괄조직을 중심으로 사전예방조치를 강구하고 있다.

21일 재계에 따르면 각 대기업 그룹들은 부산 철도붕괴사고로 남정우
삼성종합건설사장이 전격 구속된데 이어 김준기동부그룹회장이 부당노동
행위로 노동부의 조사를 받고 배종렬 (주)한양 회장이 신도시 아파트 부
실시공과 관련, 검찰의 주시대상이 되고 있는 상황을 매우 민감하게 받
아들이고 있다.

재계 일각에서는 대기업 최고경영진에 대한 조사가 색다른 배경이 있
는 것으로 보는 시각도 없지 않지만 재계전반적으로는 사정당국이 앞으
로 기업활동중 발생한 부정,비리에 대해서는 기업오너를 포함, 최고경영
진에게 반드시 책임을 물을 것이라는 인식이 확산되고 있다.

특히 최근에는 모그룹 회장이 해외에 재산을 도피.은닉하고 있다는 확
인되지 않는 소문이 끈질기게 나돌고 있어 사정당국 수사개시의 전조가
아니냐며 해당그룹임원들이 바짝 긴장하고 있다.

또 각 대기업 그룹에서 그간 각종 비자금 조성,관리를 담당했던 임원
들은 느닷없이 수사대상이 될 가능성을 우려, 아예 대피하거나 출근한
후에도 자기 사무실이 아닌 곳에서 업무를 보는 상황이 벌어지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