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경=김형철특파원]끝없는 엔고행진으로 일본정부와 경제계에 초비상이
걸렸다. 일본중앙은행의 부분적인 개입에도 불구하고 엔화는 연일 사상최고
치를 경신하고 있다.

20일 동경외환시장에서 엔화는 달러당 1백10.50엔에 폐장,전일보다 0.50엔
이 오르면서 또 다시 사상최고치를 기록했다.

이로써 엔화는 작년말의 달러당 1백24.65엔에 비해 올들어서만 13.50엔이
올랐다.

외환시장의 딜러들은 당분간 엔고기조가 유지되면서 오는 29일 워싱턴에서
열릴 G7(선진7개국)재무장관 중앙은행총재회의를 전후로 엔화는 달러당 1백
10엔대를 돌파하는 초강세국면이 전개될 가능성도 점치고있다. 일부에서는
엔화가 달러당 1백4~1백5엔까지 치솟을수 있다는 전망도 내놓고있다.

이에따라 일본정부와 산업계는 긴급대책을 강구중이다. 일본정부는 이달말
G7회의에서 급격한 엔고는 일본의 경제를 위축시켜 세계경기회복에도 도움
이 안된다는 이유를 들어 각국 중앙은행들에 대해 엔화매도 달러화매입등
시장개입을 해주도록 요청할 방침이다. 일본중앙은행은 또 엔화가 강세를
보일 경우 적극적인 시장개입에 나설 계획이다.

일본 산업계는 엔화가 달러당 1백10엔대에서는 수출채산성이 맞지않는 까
닭에 수출단가인상,해외부품조달확대,해외생산증가,기술이전에 의한 라이선
스생산등 대책마련에 부심하고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