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삼대통령은 19일 4.19의거 33돌을 맞아 현역 대통령으로서는 처음
으로 수유리 4.19묘역을 참배-헌화했다.
김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4.19를 흔히들 미완의 혁명이라고 하나 4.19
의 지향은 바로 민주이념 그 자체였다"며 "이제 4.19는 30여년의 굴절된
역사를 거쳐 문민정부의 출현으로 비로소 미완성에서 완성의 길로 나아
가게 됐다"며 4.19의거를 역사적으로 재평가할것을 다짐했다.
김대통령은 "4.19혁명은 불의에 대항해 정의로운 사회를 구현하기위해
일어난 위대한 혁명"이라면서 "유영묘역봉안소를 새로 만들고 전 묘역을
재단장해 4.19묘역을 성역화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