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방울이 모처럼 활짝 웃었다.

장쾌한 홈런두방으로 "광주구장13연패"의 늪에서 깨끗이 벗어난것.

쌍방울은 18일 광주경기에서 에이스 김원형의 호투와 신인 최태원의
투런홈런 거포 김기태의 스리런홈런으로 해래를 5-1로 제압했다.

경희대출신으로 올시즌 6천2백만원(연봉포함)을 받고 입단한 지난해
대학야구타격왕 최태원은 이날 0-1로 뒤지던 5회초 -사주자-로의 상황에서
해태선발 문희수의 -구째를 통타,좌측담장을 넘기는 투런홈런을 날리며
이날승리의 수훈갑이 됐다.

해태는 3회말 장채근이 선제솔로홈런을 터뜨렸으나 이후 타선의 침묵으로
6연승만에 첫패를 안았다. 이로써 쌍방울은 전날까지 기록됐던 "해태에
당한 7연패와 광부원정경기 13연패"의 불명예를 말끔히 씻어냈다.

또 OB는 대전경기에서 김태형의 x타수 x안타 x타점등을 비롯 x개의
소나기안타로 빙그레를 x-x로 제압,승률을 5할로 끌어올렸다.

부산경기에서는 성준이 역투한 삼성이 공필성이 솔로홈런을 날린 롯데를
x-x로 꺾고 전날패배를 설욕했다.

<>18일전적
<>잠실 태평양(2승5패) 000 020 000-2 101 000 001-3 LG(4승4패)
<>부산 삼성(5승3패) 003 000 100-4 000 100 000-1 롯데(4승4패)
<>광주 쌍방울(2승6패) 000 020 032-7 001 000 000-1 해태(6승2패)
<>대전 OB(4승4패) 000 320 000-5 000 100 000-1 빙그레(4승3패)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