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경=김형철특파원] 빌 클린턴 미대통령이 16일 미일 정상회담 후 기자
회견에서 "일본의 무역수지흑자를 줄이기 위해서는 엔고가 필요하다"고
언급, 엔고에 대한 미일의 협조개입 가능성을 일단 배제함에 따라 최근
지속돼 온 엔고가 더욱 가속화 할 전망이다.
빠르면 19일경 엔화환율이 달러당 1백11엔대로 진입, 사상 최고의 강세
를 나타낼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이와관련, 일본 관계당국은 "주초 동경외환시장에서 엔화가 더욱 급등
할 것은 분명하지만 클린턴대통령의 발언으로 엔고에 대한 미일의 협조개
입은 사실상 불가능해졌다"면서 "그러나 투기적인 움직임은 용인되지 않
을 것"이라며 밝혀 일본 독자적인 개입가능성을 시사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