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3KAL컵 코리아오픈 테니스선수권대회가 세계유명선수들이 참가한 가운데
17~25일 올림픽공원 테니스코트에서 열린다.

이틀간의 예선을 거쳐 19일부터 치러질 본선남자단식에서는 모두 31강이
대결을 벌이는데 대회사상 처음으로 ATP(프로테니스협회)랭킹 20위권안인
알렉산드르 볼코프(러시아.세계19위)가 출전하는등 세계 상위랭커들이
대거참가한다.

이번 대회에는 볼코프외에도 역대 단식 우승자인 마쓰오카
슈조(일.세계76위) 알렉스 안토니치(오.1백20위) 파트릭 바우어(독.
1백33위)를 비롯 세계랭킹 43위인 브레트 스티븐(뉴질랜드)등이 참가한다.

16강이 본선대결을 펼치는 남자복식에도 세계 복식랭킹4위에 올라있는
토드 우드브리지(호)등 상위랭커들이 출전해 우승을 놓고 각축을 벌일
것으로 보인다.

7회째를 맞는 이번 대회에 한국선수들은 단식에서 3명의
와일드카드(신한철 장의종 윤용일)가 본선에 진출하며 복식에서도
와일드카드 2개조(장의종.김치완조,신한철.윤용일조)가 본선진출이
확정됐다.

한국은 역대대회에서 지난89년 김봉수가 단식8강에 진출했었고
지난91년에는 복식 장의종.지승호조가 4강에 올랐을뿐 이렇다할 성적을
내지못했다.

한편 이번대회 총상금은 17만5천달러(약1억4천만원)로 지난해(14만
5천달러)에 비해 20.7%가 인상됐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