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혁과 개혁의 바람은 재벌의 불공정거래에 대한 시정을 강력히 촉진하고
있다는 느낌이다.

이것은 부산열차사고에 관련기업사장을 구속한것과 함께 은행들이 자기앞
수표나 온라인송금시 받는 수수료가 담합에의해 결정됐다고 제동을건
점에서도 알수있다. 특히 대기업의 불공정하도급 거래실태에 대한 실사와
그 결과에 따른 강경한 조치를 표명한 것이나 상호보증제도와 내부거래에도
본격적 메스를 가한데서도 확고한 의지를 읽을수 있다.

더군다나 정부와 근로자들이 이미 경비절감,기구축소및 급료 동결등의
형태로 고통분담에 참여하고 있는 이상 기업도 예외일수는 없다.
한국경제를 이끄는 견인차역인 기업들도 이제는 새정부의 불공정
시정조치를 정권교체기의 의례적인 재벌혼내주기쯤으로 간주하지말고
스스로 개혁의 몸짓을 보여햐 할 것이다.

이정호(경북 영천시 금로동604의9)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