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존의 연금 교육보험에 질병 상해시 보장기능을 강화한 복합보험상품이
잇따라 선보이고 있다.

15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국내보험사들은 최근 보험가입자의 연령이 낮아지
고 연금등 특정목적을 위한 저축기능과 각종 위험에 대한 보장을 함께 원하
는 성향을 보이는 추세에 맞춰 복합기능을 갖춘 상품개발에 적극 나서고 있
다.

대한교육보험은 이날 기존의 연금보험에다 연금개시 이전에는 정기적으로
건강관리자금을 제공하고 암이나 각종 사고로 인한 장해를 입을 경우 최고4
천만원의 보험금을 지급하는 "새연금보험"을 개발,시판에 들어갔다.

신한생명도 임산부및 태아의 특정질병에 대한 보장 혜택을 부여하는 임산
부보장특약을 교육보험과 연결시킨 새싹교육보험 판매에 나섰다.

삼성 대한등 여타 생보사들도 이같은 복합상품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어
앞으로 국내보험상품의 주종으로 부상할 전망이다.

이와관련,대한교육보험의 한관계자는 "보험에 가입하는 연령층이 20,30대
로 낮아지면서 교육보험의 보험금 지급개시일이 상대적으로 길어져 계약자
의 불만요소로 지적되고 있다"면서"이같은 단점을 보완하기 위해 보장성기
능을 부가하는 상품전략을 채택하게됐다"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