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전업계가 폐가전제품 재활용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13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금성.삼성.대우등 가전 3사와 아남전자.신일산업
등 가전업계는 폐기물전문 회수처리업체인 대림자원과 이번주중으로 폐가전
위탁처리계약을 맺고 이달부터 우선 서울지역을 대상으로 컬러TV,세탁기등
3개 품목의 회수처리에 적극적으로 나서기로 했다.
대림자원은 가전업계와 계약이 체결되면 서울 22개 구청에 폐가전회수차량
한 대씩을 배치,해당업체 대리점을 순회햐면서 수거에 나서는 한편 재활용
가치가 없는 잔재물을 처리하기위해 올해안에 경기도 시화단지에 5천평규모
의 폐가전 처리공장을 건설할 방침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