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8일 오후8시께 충북 중원군 동량면 화암리 야산에 추락한 F-16 전투
기(조종사 정재남대위.31.사망)는 국방부에서 차세대전투기사업(KFP)의 대
상기종으로 선정된 제품이어서 기종의 안전성문제와 관련해 의문이 제기되
고 있다.
특히 현지주민들이 추락직전 `꽝''하는 폭발음이 들렸다고 진술한데다, 숨
진 정대위가 추락하기 바로전에 관제탑과 교신한 것으로 밝혀져 사고원인이
조종미숙이 아닌 기체결함에 따른 추락이었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분석되
고 있다.
이에따라 공군쪽은 사고즉시 조사반을 현장에 파견해 블랙박스(비행기록장
치및 음성기록장치)를 회수해 분석에 들어갔으나 조종사가 관제탑과 한 교신
내용에 대해서는 공개하기를 거부하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