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은 10일 이기택대표와 노무현.한광옥.이부영최고위원등이 참석한
가운데 부산사하지구당(위원장 김정길)개편대회를 갖고 보선체제에 돌입.
이대표는 치사에서 "부산은 김영삼대통령을 탄생시키고 총선에서도 민자
당의원 일색으로 뽑아 야도로서의 전통과 민주적 긍지를 무색케하고 있다"
며 부산의 <야성회복>을 호소.
그러면서도 이대표는 <지역정서>를 감안,김영삼대통령을 직접 공격하는
것을 삼갔으며 "이제 대통령이 나왔으니 국회의원은 야당에도 한명쯤 뽑
아주어야 하지 않느냐" "김정길후보를 당선시켜 영남지역에도 한알의 밀
알을 심도록 하자"고 강조.
그는 "우리당의 세후보가 진짜 개혁세력이며 지조를 지킨 야당 정치인들"
이라며 "김영삼정권의 개혁정책에 견제와 채찍의 역할이 되기 위해서도
야당후보를 밀어달라"고 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