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군은 8일밤 발생한 F16전투기 추락사고원인이 기체결함일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사고원인이 밝혀질때까지 F16전투기에대한 일반비행훈련을
전면중지했다.
86년 도입된 F16전투기의 추락사고는 이번이 처음이다.
공군에 의하면 공구OO부대소속 F16 전투기가 8일 하오 6시54분께 야간
요격임무로 부대를 이륙한뒤 1시간이 지나 충북중원군동량면화암리 꽃바
위 마을 야산에 갑자기 추락,조종사 정재남대위(31)가 숨졌다.
공군은 당시 1천~2천미터 상공이 구름으로 덮여있었으나 기상 상태가 비
교적 양호했고 정대위가 유능한 조종사로 특별한 사고원인이 없었던 점으
로 미루어보아 기체결함일 가능성이있는 것으로 보고 조사중이다.
공군은 사고원인이 밝혀질때까지 무기한 F16전투기 비행금지를 지시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