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인 박의상씨(50)가 시집 "내안에 사랑이"를 펴냈다(미학사간).

박씨는 65년부터 이유경 이승훈 이수익 오세영씨등과 "현대시"동인활동을
해오며 그동안 "금주에 온 비""성년""봄을 위하여""흔들리는 중심"등
시집과 "오늘은 미래""불의 꿈"등 시선집을 꾸준히 내놓았다. "내안에
사랑이"에는 3년전 암으로 세상을 떠난 아내에 대한 한맺힌 사랑을 그린
시60여편이 수록됐다.

<>.중견문인들의 문장수업경험담과 올바른 문장관을 담은 "좋은 글,잘된
문장은 이렇게 쓴다"가 나왔다. (문학사상사간).

강신재 구상 김우종 유종호 하근찬 호영송씨등 44인의 문인들이
문장수업경험과 자신의 문체를 갖게된 계기를 소개하고 있다.

<>.라해철씨(37)가 네번째 시집 "아름다운 손"을 출간했다(창작과
비평사간).

82년 동아일보신춘문예에 시"영산포"가 당선돼 등단한 라씨는 "무등에
올라" "동해일기" "그대를 부르는 순간만 꽃이 되는"등 시집을 통해 고향과
이웃에 대한 그리움을 노래해왔다. 신작 67편 수록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