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거래위원회가 대기업그룹을 중심으로 내부거래 하도급비리등을
대대적으로 조사할 방침을 밝힌데 대해 이경식부총리겸 경제기획원장관이
"중용을 지키라는 이례적인 주문을 내 비상한 관심.

이부총리는 지난6일 간부회의에서 공정거래조사가 지나치게 확대될 경우
모처럼 일고있는 "경제활성화"분위기를 해칠 우려가 있다는 취지에서
이같이 발언했다는 후문.

특히 이부총리가 공정거래위의 조사활동에 이처럼 "제동"을 건데는
청와대경제팀과의 교감이 있었던게 아니냐는 추측도 나오고 있어
공정거래위의 향후 움직임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더욱이 사정한파로 경제계가 가뜩이나 움츠러든 마당에 기업들에 대해
대대적인 조사를 벌이는 것은 "경제활성화"를 최우선과제로 내세우고 있는
새정부의 정책방향과도 맞지않는다는 지적도 심심찮게 나오고 있는
상황이어서 정부내 "정책혼선"으로 비치지 않을까 고심하는 눈치.

이와관련,기획원의 한 관계자는 "공정거래조사는 기업들에게 파급효과가
엄청난 만큼 과거에도 소리안나게 해왔다"며 이번에는 너무 요란하게
서두르는 것같다고 일침.

또 공정거래위원회 관계자들도 기업들이 내부거래조사시기를
연기해달라"고 요청한데다 정부일각에서도 "우려론"이 제기되자 경제계와
여론의 향방에 촉각을 곤두세우는 모습.

한 관계자는 "기업들이 너무 위축될지도 모른다는 걱정이 없지않다"면서도
"그러나 신경제건설을 위해선 꼭 해야할 일"이라고 강조.

<>.공정거래위는 비록 일부이긴하나 "시기적으로 적합치않다"는
반대여론이 대두되자 내부거래및 하도급비리조사 시기의 연기문제를 놓고
고심중.

이미 이달초부터 시내 6개 백화점을 대상으로 납품비리조사활동을
벌이고있는 공정거래위는 앞으로 부당 내부거래 하도급비리
건설하도급조사등 할인이 산적해 있어 일손마저 모자랄 지경이라는게
실무자들의 하소연.

이에따라 한이헌공정거래위원장은 "하도급비리조사시기를 연기하는 문제를
신중히 검토해보라"고 지시했다는 후문.

이와관련,공정거래위의 한 관계자는 과거 30년이상 관행으로 굳어져온
거래행태를 고치려다보니 일일이 다 조사하려면 시간이 너무 오래
걸리게됐다"며 일벌백계식으로 조사할수 밖에 없다고 토로하기도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