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중소기업지원 재원을 마련하기위해 올해 2천억원규모의 중소기
업구조조정채권을 발행,한국통신과 산은 중소기업은행 국민은행 주택은
행등에 인수시키기로 했다.
6일 경제기획원에 따르면 정부및 투자기관 예산절감액중 1조원을 중소
기업제품구매및 구조조정에 지원키로한 방침에 따라 이들 투자기관의 예
산절감액으로 채권을 인수토록할 계획이다.
정부는 채권발행조건을 가능한한 장기저리로 하되 빠르면 상반기안에
발행한다는 입장이다.
또 채권발행으로 조성한 2천억원을 중소기업구조조정기금에 넣어 자동화
기술개발등 구조조정사업에 중점 지원할 방침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